오페라 이야기

예술지상주의자가 그려낸 구원과 해방의 드라마

리하르트 바그너 오페라 <파르지팔> Richard Wagner Opera <Parsifal> 이 작품은 바그너의 마지막 오페라이지만, 구상은 1845년경 「로엔그린」의 대본을 쓰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독일의 전설을 연구하면서 성배에 관한 전설에 흥미를 느끼기 시작하여 대본을 구상하게 되었는데, 최종 대본은Continue reading

오페라 이야기

거짓과 저주의 종말, 결국 제자리로 돌아온 황금 – 리하르트 바그너 4부작 오페라 《니벨룽겐의 반지》 중 제4부 <신들의 황혼>

Wilhelm Richard Wagner <Goetterdaemmerung> from <The ring of the Nibelung> 12년간의 정치적 추방에서 해제된 후 바그너는 바이에른의 젊은 국왕 루드비히 2세와 만나면서 그의 화려한 후반기 음악인생을 펼치게 된다. 1854년 불과 18세 나이에 바이에른 왕위에 오른Continue reading

오페라 이야기

불 속의 브륀힐데에게 키스하는 지그프리트 – 리하르트 바그너 4부작 오페라 《니벨룽겐의 반지》 중 제3부 <지그프리트> Wilhelm Richard Wagner from

바그너는 이태리 오페라의 거장 베르디와 같은 해인 1813년 태어났다. 두 사람은 작곡활동 기간 내내 서로의 음악세계를 의식하며 살 수밖에 없었다. 바그너는 《마탄의 사수》로 독일 낭만파 오페라의 전형을 창조한 마리아 폰 베버의 영향을 받았으며 뛰어난 극작가로서의 감각을Continue reading

오페라 이야기

음악의 아름다운 단순성으로 서정적 감정을 노래하다

크리스토프 글루크 오페라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Christoph Willibald Gluck Opera <Orfeo de Euridice>   글루크는 오페라의 다양한 요소들을 독창적인 통합 형태로 만들었다. 극장극(Azione Teatrale)은 왕족을 위한 기분전환용 형식이었기 때문에 당시 극장극이 전통 속에 위치한다는 사실은 중요했다. 무대화된Continue reading

오페라 이야기

음악사상 최초로 노래의 감정을 오페라에 담다

클라우디오 몬테베르디 오페라 <오르페오> Claudio Monteverdi Opera <Orfeo> 르네상스 말기인 1570년경 이탈리아 피렌체에서는 고대 그리스의 문예 부흥운동이 한창이었으며 각지에 ‘아카데미아’라고 일컫는 모임이 많이 생겨나 예술에 관한 논의가 활발하였다. 예술 애호가이자 후원자인 조반니 데 바르디 백작의Continue reading

오페라 이야기

교황의 지팡이에 잎이 돋아나고 꽃이 피면

리하르트 바그너 오페라 <탄호이저> Wilhelm Richard Wagner Opera <Tannhauser> 원제 <탄호이저와 바르트부르크의 가창대회>인 <탄호이저>는 1845년 완성한 작품으로 바그너를 유럽 음악계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는 앞으로 그의 작품들이 나갈 방향을 곳곳에서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