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클래식 이야기

오페라 이야기, 클래식 이야기

비극적 사랑 이야기와 매혹적인 아리아의 향연

지아코모 푸치니 오페라 <토스카> Giacomo Puccini <Tosca> <라보엠>, <나비부인>과 함께 푸치니의 3대 걸작으로 오늘날 무대에 가장 많이 오르는 오페라 중 하나이다. <토스카>의 원작자 빅토리앙 사르두는 당시 프랑스에서 ‘드라마의 황제’로 불릴 만큼 최고의 인기 대중작가였다. 그는Continue reading

클래식 이야기

암흑 속에서 찾아낸 진정한 ‘소리의 세계’

호아킨 로드리고-아랑페즈 기타협주곡 기타 제작 및 연주 분야에서 극적인 변화들이 일어났던 20세기 초 이후, 기타악기를 위해 특별히 작곡된 작품들은 두 가지 성향으로 나타났다. 아놀드 쇤베르크의 제 24번 세레나데, 안토베베른의 ‘성악을 위한 3개의 노래, 클라리넷, 기타를Continue reading

클래식 이야기

모차르트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위한 소나타

‘선제후 부인 소나타’ K301-306 베토벤이 피아노 소나타에 깊은 애정과 관심을 보였다면 모차르트는 자신의 창조적인 삶의 모든 시기에 걸쳐 바이올린 소나타라는 장르에 많은 애착을 가지고 있었다. 바이올린은 피아노 다음으로 그가 좋아했던 악기였으며, 그는 두 악기 모두Continue reading

클래식 이야기

헤르만 헤세의 시로 운명을 노래하다

리하르트 스트라우스《네 개의 마지막 노래》中‘9월’ 늦여름이 서서히 물러나고 선선한 바람이 아침저녁에 옷깃 사이로 스며들면 떠오르는 바이올린 솔로의 리듬을 콧노래로 부르곤 한다. 베를린 필의 카라얀이 좋아했던 미쉘 슈발베의 바이올린 솔로로 스트라우스의 마지막 4개의 노래 중‘9월’에 나오는Continue reading

클래식 이야기

영원한 피안에의 갈구와 동경, 그 아름다움

구스타프 말러‘대지의 노래’Gustav Mahler‘ Das Lied von der Erde’ 19세기 낭만주의 물결을 타고 이 세상에 태어나 20세기 초엽까지 남긴 구스타프 말러의 작품들은 한마디로 영원한 이상향에의 동경으로 가득 찬 것들이었다. 그의 생애를 떠올리며 그의 대표작‘대지의 노래’를Continue reading

클래식 이야기

사랑을 지켜낸 진정한 로맨티스트

로베르트 슈만『시인의 사랑』Op.48 이맘때쯤 항상 슈만의 연가곡‘시인의 사랑’을 즐겨 듣는다. 따스한 봄에 너무도 어울리는 작품으로 젊은 시절 괴로울 때나 슬플 때 외로운 마음을 쓰다듬어 주었던 곡이다. 낭만주의 음악의 대표적인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인 로베르트 슈만은 일생 동안Continue reading